‘검은 금요일’ 코스피 또 사이드카…코스닥은 서킷브레이커 발동
13일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동반 폭락하면서 시장 매매거래가 일시 중단됐다.
기사 원문보기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06KOQFVL

요즘 뉴스에 자주 보이는 서킷브레이커, 사이드카는 무엇일까요?

서킷브레이커(Circuite breaker)란?

종합주가지수가 급등락하는 경우, 시장 충격 완화를 위해 주식 거래를 일시 정지하는 제도입니다.
지수의 급등락 수준에 따라 3단계에 걸쳐 발동하며, 20분 간 중지 후 10분 간 새로운 호가 접수 후 단일가격으로 처리합니다.
1. 지수가 전일 대비 8% 이상 하락하여 20분 간 거래중지
2. 지수가 전일 대비 15%이상 하락하여 20분 간 거래중지
3. 20%이상 하락 시 장 종료

사이드카(Sidecar)란?

주식 선물시장의 급등락으로 인해 현물시장에 과도한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한 제도로, 선물 가격의 등락이 1분간 코스피 5%이상(코스닥은 6%이상) 하락 시 프로그램 매매를 5분간 중단합니다. 단, 서킷브레이커와 달리 단계가 없고, 1일 1회한 발동할 수 있습니다.

즉, 서킷브레이커가 증시 급변에 대응하기 위한 사후처방이라면, 사이드카는 현물에 영향을 미치기 전에 차단하는 예방적 성격이 강합니다.



장치들의 의미를 알고 보면 현재 세계적으로 증시 폭락 수준이 엄청나다는 것을 알 수 있겠습니다. 코스피시장은 무려 8년 5개월 만에 사이드카가 발동되었죠. 시장안정화를 위해 금융위가 16일부터 6개월간 유가증권·코스닥·코넥스시장 전체 상장종목에 대한 공매도를 금지한다고 하니 그 효과를 기대해봐야겠습니다.


*사이드카는 선물이 현물에 영향이 가는 것을 방지
*서킷브레이커는 현물이 선물에 영향을 주는 것을 방지

*현물거래 : 매매계약이 성립할 때 이미 존재하는 상품, 즉 현재 존재하는 상품을 사고 파는 것
*선물거래 : 실재하지 않으나 앞으로 실재할 수 있는 상품, 즉 미래의 상품을 현재의 미리 사두거나 파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