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넵소식

비즈넵 리브랜딩 첫 번째 이야기

2019.05.10

브랜드 아이덴티티 찾기

에멘탈에 입사했을 무렵 구성원들 사이에서 비즈넵(에멘탈이 만드는 RPA 기업평가, 성장관리 서비스 서비스) 브랜드 리뉴얼 이야기가 오가고 있었다. 이유는 간단했다. 로고는 비주얼 개선이 필요했고 서비스 아이덴티티 또한 전반적으로 정리가 필요했다. 이건 스타트업에서 흔히 겪는 과정이다. 사업 초기에 서비스 개발에 모든 리소스를 할애하다 보니 로고는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게 여겨진다. 조금 아쉽더라도 다음을 기약한다. 언젠간 리뉴얼 해야 할 날이 오는데 비즈넵에 그날이 온 것이다.

서로 다른 우리

그런데 어떻게 리뉴얼 할지 구성원들마다 다른 상상을 하고 있었다. 비즈넵은 사업자에게 전문가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이기도 했고 세무사 업무를 돕는 프로그램이기도 했다. 두 가지 사용자군을 갖고 있다 보니 맡은 업무에 따라서 서비스 정체성을 조금씩 다르게 이해하고 있었다. 그리고 상상하는 비주얼도 달랐다. 서로 취향이 다르기 때문이다. 성형수술로 예를 들면, 코를 높이고 싶은 사람도 있고 쌍꺼풀을 만들고 싶은 사람도 있다. 로고도 마찬가지다.

서비스 정체성을 다르게 이해하고 있고 취향도 제각각인 상태로 새 로고를 만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자신이 이해하고 있는 서비스 정체성 관점에서 본인 취향을 적극 반영한 평가를 할 것이다. “예전 로고는 귀여웠는데..”, “우리 로고 컬러 좀 어둡지 않나요?” 등 평가라고 하기에는 조금 애매한 감정이 앞선 말이 나온다. 따라서 시각 결과물 작업 이전에 생각 차이를 좁힐 기준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단지 디자인 결과물에 명분을 만드는 수준을 넘어 브랜드 본질을 담아낸 이정표를 만들어야 한다. 브랜딩이 조직과 서비스에 가져다줄 시너지를 생각하면 잘생긴 로고 만드는 것보다 이 점이 더 중요할 수 있다.

어떻게 생각의 차이를 좁힐까?

브랜딩 팀이 꾸려졌고 가장 먼저 “비즈넵은 어떤 사람인가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물론 비즈넵은 사람이 아니지만 브랜드를 사람에 빗대어 상상하면 추상적인 키워드가 구체적으로 그려져 의사소통이 쉬워진다. 그래서 우리 팀은 몇 가지 질문을 만들어 비즈넵을 정의하기 시작했다. 포괄적인 질문들은 대화를 통해 구체화했다. 스무 고개하듯 회사의 방향을 알아가는 느낌이었다. 이때 주의할 점은 내가 답을 정하기 보다 회사의 생각을 발견해서 정리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점이다. 가능하면 창립자와 많은 대화를 나누고 본질을 찾아내야 한다.

질문 리스트 보기
Who is BZNAV?
  • 궁극적으로 무얼 하려는 사람인가?
  • 어떤 능력을 갖고있나? (서비스 특장점 파악)
  • 장점은 무엇인가?
  • 단점은 무엇인가?
  • 성격은 어떤가?
  • 앞으로의 행보는 어떻게 해야 유리할까? (브랜드 전략)
  • 뭐라 말하고 다닐까?

정리한 내용은 공동 문서 작성 툴인 컨플루언스로 발전시켰다. 필요한 질문은 추가했고 의미 없는 질문은 삭제했다. 모든 질문에 답하는 데 한 달이 걸렸다. 적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서비스의 본질을 이해하고 소통하기 위해 꼭 필요한 시간이었다.

사내에서 진행한 설문지. 모든 구성원이 참여해서 비즈넵에 대한 생각을 공유했다.

브랜드 팀뿐만 아니라 에멘탈 전체 구성원들과 소통하고자 사내 설문을 진행했다. 그리고 CEO 생각과 비교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스무 명 정도 되는 다양한 직군 구성원들이 라운지에 둘러앉아 채워진 질문과 답들을 살펴봤다. 그리고 자신이 직접 참여한 설문 답안을 전체 구성원과 비교하며 리뷰했다. 답변이 다르다면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 물어보기도 했다. 자신들이 맡은 업무에서 한발 물러서서 회사의 방향을 생각해보는 시간이었다. 한 달간 노력은 다이어그램 한 개로 압축 정리됐다. 이제 구성원들이 각자 다른 일을 하더라도 같은 방향을 바라볼 수 있는 이정표가 생겼다.

브랜드 아이덴티티 다이어그램. 가운데 동그라미 부터 바깥쪽으로 브랜드 에센스, 핵심 아이덴티티, 확장 아이덴티티이다.
BI 다이어그램 의미
비즈넵은 세무사를 위해 세무회계에 도움이 되는 기능을 개발하기도 하고 사장님을 위한 앱 서비스를 만들기도 한다. 모든 업무들의 핵심은 ‘사업을 위한 내비게이션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 핵심을 이루기 위해 세 가지 정체성 키워드를 가진다. 클라우드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상시 사업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를 통해 사업 데이터를 자동으로 정리해서 사업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사업에서 발생하는 리스크를 관리해 사업의 성장을 돕는다. 이 세 가지 키워드는 비즈넵의 핵심 기술이자 독보적인 비즈니스 내비게이션을 가장 잘 설명하는 핵심 요소이다.

함께 생각했다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브랜드 디자인 프로세스에 꼭 빠지지 않는 것이 시장조사, 경쟁사 리서치로 전략을 세우는 일이다. 가령, “경쟁사는 20대가 좋아하는 유쾌한 스타일이네요. 우리는 20대뿐 아니라 30대에게 어필할 수 있게 조금 더 고급스러운 스타일로 시장을 점유합시다.”, “젊은 트렌드에 걸맞게 브랜드 서체를 산세리프 스타일로 변경합시다.”, “시장에 파란색 로고가 너무 많네요. 우리는 초록색으로 차별화합시다.” 등 시장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기 위해 저마다 전략을 세우고 브랜드에 반영한다. 당연한 모습이다. 다만 전략이 지나치게 강조되어서 내가 갖고 있는 본질을 흐리게 되면 문제가 생긴다. 여기서 말하는 본질은 누가 뭐라 해도 내가 가고자 하는 방향, 나아가는 방식이다. 흔들리는 정체성을 가진 브랜드가 고객에게 매력적으로 보이기는 어렵다. 자기 브랜드에 대한 확신이 없다면 본질을 더 탐구해야 한다. 누구나 자기만의 매력을 갖고 있기 마련이다.

한 달 동안 진행된 브랜드 회의는 비즈넵의 매력을 확인하고 확신하는 역할을 했다. 사실, 생각을 정리하고 가시화 했을 뿐 새로운 내용이 만들어진 것은 아니었다. 단지 소통이 조금 부족해서 그 정체성이 흐리게 보였다. 이제 생각의 차이를 좁혔고 정체성이 뚜렷해졌으니 시너지를 발휘해 시장에서 매력을 발산하는 일만 남았다.